통합당 영입 취소 하지원 대표, "선거법 위반이 뇌물 수수자로…평생 멍에·고통" 입장 밝혀

"이유여하 막론하고 법 어긴 책임과 비판 겸허히 수용... 사실보다 확대돼 오해 받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2.20 13:22
▲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미래통합당(이하 통합당)에서 여성 인재로 영입하려다 취소된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가 19일 "선거법 위반이 뇌물을 수수해 실형을 선고받았던 것처럼 잘못 보도되고 있어 바로잡고 싶다"라고 호소하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하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법을 어긴 책임은 달게 받아야 하고, 이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비판은 겸허히 수용해야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라며, “미래통합당의 영입 취소 결정에 대해서도 아무런 원망도 담고 있지 않다"라고 써내려 갔다.

그녀는 “지난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 당시 서울시의회의 당대표가 선거활동을 돕는 동료의원들에게 격려금 100만원을 지급한 것이 문제가 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이이서 “그 당시 국회의원 선거와 서울시의회 의장선거가 같은 해에 있었고, 당시 돈을 준 인물이 동일인이다 보니, 서울시의회 의장 선거에 나선 모 후보로부터의 지지 대가로 제가 마치 뇌물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잘못 알려졌다”라며, 이 사건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2012년 제가 인수위원회의 청년특별위원으로 위촉될 당시에도 이번처럼 마치 뇌물죄 피의자인 것처럼 잘못 보도돼 한 차례 소동이 있었으나, 사실관계가 확인돼 인수위원 임기를 무사히 마친 적이 있다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선거법 위반이 중대범죄인 뇌물수수 사건 피의자로 오인되는 상황만은 피하고 싶다”라며, “뇌물수수 사건 피의자로 오해가 되어 더 과중되는 책임을 추궁 받게 되는 일을 막아 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

끝으로 “평생 뒤돌아보고 반성해야하는 일이지만 12년이 지난 일이 사실보다 확대되고 오해 받으며 사는 것은 평생의 멍에이며 고통이다”라며, “부족한 저 자신에 대해 성찰하는 계기로 삼고, 우리 사회에 보탬이 되는 삶을 살아가겠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