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코로나 확진자 2명 발생, 동선은? ‘거주지 근무처 공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28 15:37

사진=뉴스1 제공


경기도 화성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화성시는 28일 긴급안내문자 등을 통해 진안동 다람마을 LG태안자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60·남)와 능동 신일해피트리 아파트에 거주하는 B씨(41·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 A씨는 해외, 대구, 청도 방문 이력이 없으며 확진자와 별도 접촉 사실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시설관리업체인 에프엠파트너 소속으로 남양읍에 있는 현대자동차 사원 아파트에서 근무해왔다.

A씨는 21일 출근해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했고 22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 23일 오전 9시 30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병점에 있는 연세소아과의원을 방문해 감기약을 처방받았다. 이후 24∼27일에는 직장에 정상 출근했고, 27일 오전 9시 50분 남양디에스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B씨는 반월동 김치찌개 미화식당에서 근무하며 지난 23일 정오쯤 점심을 먹으러 온 수원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접촉자로 관리돼 왔다.

수원 확진자는 반월동 GS테크윈 건물에서 있었던 안양시의 두 번째 확진자의 양성평등 강의에 참여했다가 24일부터 자가 격리돼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