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태프 2명만 양성 나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3.01 13:59

사진=청하 SNS


가수 청하의 이탈리아 스케줄에 동행한 스태프 한 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청하의 소속사 MNH는 1일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소식과 청하의 상태에 대해 알렸다. 소속사에 따르면 청하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당사 아티스트 청하가 이탈리아에서 진행되었던 스케줄을 마치고 지난 24일 귀국하였고, 촬영을 동행했던 스태프 중 1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진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곧바로 청하를 비롯해 모든 동행 인원에게 자가격리를 요청하고 검사를 진행하였으며 추가 1명이 확진 결과를 받고 결과에 따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그 외 스태프들은 모두 음성 결과가 나왔으며,청하는 3월 1일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검사 결과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에서 요청하는 대로 자가격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안전을 위하여 당분간 예정된 일정들은 모두 취소했으며, 이후로도 최대한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고 충실히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