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코로나 슈퍼전파자는 정부, 文 대통령은 재앙 키운 책임져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3.03 16:16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6회 국회(임시회) 제6차 본회의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슈퍼전파자는 문재인 정부"라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재앙을 키운 책임을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하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민생당과 정의당은 "미래통합당의 위성 정당 꼼수에 반대한다"며 "위성 정당이 국회 연설한다는 것은 국회 모독행위"라고 밝히면서 한 대표의 연설을 보이콧했다.

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청원이 100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 속출, 마스크 대란, 한국인 입국금지 확대 등 국민들의 가슴을 후벼 파고 있는데도 사과 한마디 없으니 민심이 들끓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는 말로 논란이 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 대해서는 "무능력한 '국민 분노 주도' 장관"이라며 "방역 실패를 덮으려는 것이 아니라면 국민들 가슴에 대못만 박는 복지부 장관부터 즉각 경질하라"고 주장했다.

한 대표는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의혹 등도 언급했다. 한 대표는 "청와대는 선거 공작의 지휘소였고, 핵심 실세들이 무더기로 기소됐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해명이나 사과는커녕 검찰 수사팀을 해체하고 공소장을 숨기는 막가파 행태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브레이크 없는 폭주를 저지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다"며 "민주주의가 아닌 문(文)주주의, 조국(祖國)과 민족(民族)이 아닌 조국(曺國)과 문족(文族)이란 개탄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는 "법무장관 아닌 무법장관이라는 비판이 나온다"며 "미래한국당은 제2의 추미애를 막기 위해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이어 "대한민국을 친문과 반문으로 조국 대 반(反)조국으로 쪼개고, 자기 네는 무슨 짓을 해도 선이요, 상대는 아무리 정당한 요구를 해도 적폐에 불과하다는 게 이 정권의 계산법"이라며 "미래한국당은 중도와 보수,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통합정치를 공천 과정에서부터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