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협 “메르스 사태 때 지침...현재 상황에 맞게 개선돼야”

최대집 의협회장-이철우 경북도지사 2일 ‘코로나19’ 현황 점검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3.04 16:30
▲대한의협 제공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지난 2일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와 면담을 갖고, 대구와 함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경북 지역의 현황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경북도청 도지사실에 열린 면담에서 최대집 회장은 “지난 2015년 메르스사태 때 마련된 지침이 적용되고 있으나 현재의 상황과 맞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며, “특히 정부가 뒤늦게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였으나, 그에 따른 조치가 시급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의협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상황을 맞고 있는 지역에 의료 물품과 인력이 최우선적으로 지원되고 배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약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전개하여 감염원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철우 경북 도지사는 “중증 환자에 대한 집중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경증 및 중증 환자에 대한 이원화된 의료체계가 정립되어야 한다”고 밝혔으며,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장은 “의협이 지원해 준 의료지원 인력을 경북의 필요한 지역에 적절하게 배치하는 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대집 회장은 면담 후 경상북도에 방호복 3,000벌을 기증하고, 대구로 이동하여 서구 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체 채취 등 의료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방상혁 의협 상근부회장과 공중보건의사들을 격려했다.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지난 2월말부터 대구지역 의료지원 인력으로 자원하여 선별진료소에서 레벨D 방호복을 착용하고 의심환자들을 대상으로 진료에 적극 임하고 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