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박근혜 옥중편지는 탄핵세력 부활 선동...검찰 고발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3.05 14:40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의당은 5일 보수 결집을 요청하는 '옥중편지'를 보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선거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옥중편지는) 탄핵세력의 부활을 공공연하게 선동한 또 하나의 국기문란 행위이자 촛불시민에 대한 중대한 모독"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선거 개입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 만큼, 검찰에 고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 가관인 것은 미래통합당 지도부의 반응"이라며 "이 참담한 충성 경쟁은 통합당이 '도로 새누리당'을 넘어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을 만천하에 확인해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촛불 국민은 위헌적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의 퇴행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탄핵 수구 세력을 퇴출시키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정치를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정의당은 박 전 대통령 고발과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공직선거법은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금고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사람은 선거권이 없고, 선거권이 없으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한다"며 "박 전 대통령은 현재 공천개입 사건으로 2년의 실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므로 선거권이 없는 자이고 선거운동을 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옥중편지는 4·15 총선에서 통합당 후보들을 당선되게 할 의사를 비교적 분명히 밝히고 있다"며 "통합당에 대한 지지·호소는 선거운동이며 박 전 대통령에게 금지된 행위"라고 지적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일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옥중 편지를 공개한 바 있다. 편지에서 박 전 대통령은 “나라가 매우 어렵다. 서로 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고 메우기 힘든 간극도 있겠지만,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태극기를 들었던 모두가 하나로 힘을 합쳐주실 것을 호소 드린다”고 밝혔다.

이는 새누리당을 전신으로 하는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대승적으로 단결할 것을 주문한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해석이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