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맨, 불법지지기 전방위적 대응 시작해

알림 서비스 개편 및 지지기 사용자 정지 및 경고 진행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11 10:49
㈜화물맨(대표 임영묵)이 불법지지기에 대한 전방위적 대응을 시작했다.

국내 5톤 이상 1위 화물정보 플랫폼인 ㈜화물맨은 공정하고 깨끗한 상거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불법지지기 사용자 및 제작, 판매 업체를 대상으로 전방위적 대응을 시행하고 진행 상황을 매주 공지한다고 밝혔다.

불법지지기는 반복 수행 프로그래밍 방식의 ‘매크로’와 대상 프로그램에 침투하는 방식인 ‘해킹’의 결합 형태인 일종의 기생 프로그램으로, 사용자에게 설치비 혹은 매달 15만원 정도의 사용료를 받는 형태로 이용되고 있다. 오래 전부터 대리운전, 퀵서비스, 배달대행, 콜택시, 화물 운송 등 플랫폼에서 불법 설치물로 사용되어 왔으며 이를 통해 일반 기사 및 차주들의 직/간접적인 피해가 속출되고 있었다.

이에 ㈜화물맨은 지난 일 년에 걸쳐 '빅데이터를 활용한 불법 지지기 사용 의심자 검출용 머신러닝 AI' 개발을 완료했다. 이후 지난 2월 19일 전방위적 대응을 알린 뒤 ‘불법지지기 전담 팀 개설’, ‘의심자 데이터 집중 관리’를 통해 이용 정지 및 강제 탈퇴를 시행 중이다. 자세한 대응 내용과 사용자 리스트는 매주 화물맨 홈페이지와 네이버, 다음 화물맨 공식 카페를 통해 공지사항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또한 화물맨은 불법지지기 대응을 위해 알림 서비스 방식을 변경했다. 기존에는 알림에서 바로 배차요청이 가능했으나, 앞으로는 알림 클릭 후 배차 내역으로 이동해 배차내역에서 요청해야 한다.

화물맨 관계자는 “불법 지지기 제작, 판매 업체가 '플랫폼에서 적발이 불가능하다', '회사에서 인정하는 정식 프로그램이다', ' 특허를 받은 제품이다', '특허를 받았는데 어떻게 불법 프로그램일 수 있느냐' 등의 멘트로 현혹하고 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앞으로도 형법 313조 '신용훼손죄' 314조 '업무방해죄', 민법 750조 이하 '불법행위' 등의 법적 절차를 밟아 강경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