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경선 패배…"재선의 꿈 사라졌지만 남은 임기 최선 다하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3.13 11:13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4·15 총선 서울 강서구갑 경선에서 강선우 전 부대변인에게 고배를 마셧다. 금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재선의 꿈은 사라졌지만 남은 임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많은 분들이 자기 일처럼 도와주셨는데 제가 부족해서 경선에서 졌다"며 "지지하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지난 4년간 국민의 대표로서,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일했던 경험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영광이었다"라며 "공직은 봉사하는 자리라지만, 저 개인에게도 무한한 긍지와 자부심의 원천이 됐다. 앞만 바라보면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했던 한순간 한순간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썼다.

그는 "재선의 꿈은 사라졌지만 남은 임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의원실의 동료들을 비롯해서 어깨를 나란히 하고 함께 일했던 모든 분들, 그리고 특히 강서갑 주민들께 너무나 큰 빚을 졌다. 살아가면서 갚겠다. 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