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중고차 ‘진담카’ 소비자를 위해 중고차전액할부, 허위매물 판별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3.16 16:00

통상적으로 중고차 거래는 3월부터 여름휴가를 시작하는 시기인 7월까지 활발하게 이뤄진다. 중고차 거래가 크게 늘어나는 시기에는 허위매물 수법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도 필요한 시기다.

허위매물이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대로 매물들을 게시해 소비자가 매매단지를 방문하도록 만드는 수법을 말한다. 소비자가 중고차업체를 찾았을 때는 차량이 판매되었다고 하거나 문제가 발생하였다고 하는 등 다른 차량을 안내한다.

이러한 가운데, 수원 중고차매매사이트 ‘진담카’가 허위매물에 피해를 입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시해 눈길을 끈다.

먼저 발품을 팔지 않아도 안전하게 매물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허위매물 판별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사고여부나 침수여부, 주행거리가 상이할 경우 차량의 환불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차량의 계약을 진행하기 전 차량의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와 딜러가 함께 정비소를 방문해 매물의 정비상태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제휴상사나 진담카를 통해 차량을 구입하였을 경우 구매시점으로부터 1년간 무제한Km로 차량을 보증하고 있다. 보장항목에는 엔진과 미션을 비롯해 소모품까지 포함되어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금전적인 부담으로 차량의 구입에 어려움을 느끼는 소비자들도 중고차 전액할부 서비스를 통해 돕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신용등급이 낮아 상품 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개인회생 중이거나 신용등급이 7~8등급인 소비자들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믿을만한 중고차업체 ‘진담카’는 본사인 수원지역 외에 서울, 분당, 안산, 용인, 천안, 대전, 울산, 대구 등 전국에 중고차매매단지를 구축해 편리하게 상담 받을 수 있다.

한편 수원중고차 ‘진담카’ 관계자는 “시세보다 지나치게 저렴한 매물들만 배제하여도 허위매물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며 “별다른 문제가 없음에도 가격이 지나치게 저렴하다면 차량의 상태에 문제가 있거나 허위매물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조언했다.
통상적으로 중고차 거래는 3월부터 여름휴가를 시작하는 시기인 7월까지 활발하게 이뤄진다. 중고차 거래가 크게 늘어나는 시기에는 허위매물 수법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도 필요한 시기다.

허위매물이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대로 매물들을 게시해 소비자가 매매단지를 방문하도록 만드는 수법을 말한다. 소비자가 중고차업체를 찾았을 때는 차량이 판매되었다고 하거나 문제가 발생하였다고 하는 등 다른 차량을 안내한다.

이러한 가운데, 수원 중고차매매사이트 ‘진담카’가 허위매물에 피해를 입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시해 눈길을 끈다.

먼저 발품을 팔지 않아도 안전하게 매물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허위매물 판별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사고여부나 침수여부, 주행거리가 상이할 경우 차량의 환불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차량의 계약을 진행하기 전 차량의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와 딜러가 함께 정비소를 방문해 매물의 정비상태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제휴상사나 진담카를 통해 차량을 구입하였을 경우 구매시점으로부터 1년간 무제한Km로 차량을 보증하고 있다. 보장항목에는 엔진과 미션을 비롯해 소모품까지 포함되어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금전적인 부담으로 차량의 구입에 어려움을 느끼는 소비자들도 중고차 전액할부 서비스를 통해 돕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신용등급이 낮아 상품 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개인회생 중이거나 신용등급이 7~8등급인 소비자들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믿을만한 중고차업체 ‘진담카’는 본사인 수원지역 외에 서울, 분당, 안산, 용인, 천안, 대전, 울산, 대구 등 전국에 중고차매매단지를 구축해 편리하게 상담 받을 수 있다.

한편 수원중고차 ‘진담카’ 관계자는 “시세보다 지나치게 저렴한 매물들만 배제하여도 허위매물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며 “별다른 문제가 없음에도 가격이 지나치게 저렴하다면 차량의 상태에 문제가 있거나 허위매물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조언했다.
통상적으로 중고차 거래는 3월부터 여름휴가를 시작하는 시기인 7월까지 활발하게 이뤄진다. 중고차 거래가 크게 늘어나는 시기에는 허위매물 수법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도 필요한 시기다.

허위매물이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대로 매물들을 게시해 소비자가 매매단지를 방문하도록 만드는 수법을 말한다. 소비자가 중고차업체를 찾았을 때는 차량이 판매되었다고 하거나 문제가 발생하였다고 하는 등 다른 차량을 안내한다.

이러한 가운데, 수원 중고차매매사이트 ‘진담카’가 허위매물에 피해를 입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시해 눈길을 끈다.

먼저 발품을 팔지 않아도 안전하게 매물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허위매물 판별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사고여부나 침수여부, 주행거리가 상이할 경우 차량의 환불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차량의 계약을 진행하기 전 차량의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와 딜러가 함께 정비소를 방문해 매물의 정비상태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제휴상사나 진담카를 통해 차량을 구입하였을 경우 구매시점으로부터 1년간 무제한Km로 차량을 보증하고 있다. 보장항목에는 엔진과 미션을 비롯해 소모품까지 포함되어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금전적인 부담으로 차량의 구입에 어려움을 느끼는 소비자들도 중고차 전액할부 서비스를 통해 돕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신용등급이 낮아 상품 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개인회생 중이거나 신용등급이 7~8등급인 소비자들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믿을만한 중고차업체 ‘진담카’는 본사인 수원지역 외에 서울, 분당, 안산, 용인, 천안, 대전, 울산, 대구 등 전국에 중고차매매단지를 구축해 편리하게 상담 받을 수 있다.

한편 수원중고차 ‘진담카’ 관계자는 “시세보다 지나치게 저렴한 매물들만 배제하여도 허위매물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며 “별다른 문제가 없음에도 가격이 지나치게 저렴하다면 차량의 상태에 문제가 있거나 허위매물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조언했다.
통상적으로 중고차 거래는 3월부터 여름휴가를 시작하는 시기인 7월까지 활발하게 이뤄진다. 중고차 거래가 크게 늘어나는 시기에는 허위매물 수법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도 필요한 시기다.

허위매물이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대로 매물들을 게시해 소비자가 매매단지를 방문하도록 만드는 수법을 말한다. 소비자가 중고차업체를 찾았을 때는 차량이 판매되었다고 하거나 문제가 발생하였다고 하는 등 다른 차량을 안내한다.

이러한 가운데, 수원 중고차매매사이트 ‘진담카’가 허위매물에 피해를 입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시해 눈길을 끈다.

먼저 발품을 팔지 않아도 안전하게 매물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허위매물 판별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사고여부나 침수여부, 주행거리가 상이할 경우 차량의 환불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차량의 계약을 진행하기 전 차량의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와 딜러가 함께 정비소를 방문해 매물의 정비상태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제휴상사나 진담카를 통해 차량을 구입하였을 경우 구매시점으로부터 1년간 무제한Km로 차량을 보증하고 있다. 보장항목에는 엔진과 미션을 비롯해 소모품까지 포함되어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금전적인 부담으로 차량의 구입에 어려움을 느끼는 소비자들도 중고차 전액할부 서비스를 통해 돕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신용등급이 낮아 상품 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개인회생 중이거나 신용등급이 7~8등급인 소비자들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믿을만한 중고차업체 ‘진담카’는 본사인 수원지역 외에 서울, 분당, 안산, 용인, 천안, 대전, 울산, 대구 등 전국에 중고차매매단지를 구축해 편리하게 상담 받을 수 있다.

한편 수원중고차 ‘진담카’ 관계자는 “시세보다 지나치게 저렴한 매물들만 배제하여도 허위매물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며 “별다른 문제가 없음에도 가격이 지나치게 저렴하다면 차량의 상태에 문제가 있거나 허위매물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조언했다.
통상적으로 중고차 거래는 3월부터 여름휴가를 시작하는 시기인 7월까지 활발하게 이뤄진다. 중고차 거래가 크게 늘어나는 시기에는 허위매물 수법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도 필요한 시기다.

허위매물이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대로 매물들을 게시해 소비자가 매매단지를 방문하도록 만드는 수법을 말한다. 소비자가 중고차업체를 찾았을 때는 차량이 판매되었다고 하거나 문제가 발생하였다고 하는 등 다른 차량을 안내한다.

이러한 가운데, 수원 중고차매매사이트 ‘진담카’가 허위매물에 피해를 입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시해 눈길을 끈다.

먼저 발품을 팔지 않아도 안전하게 매물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허위매물 판별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사고여부나 침수여부, 주행거리가 상이할 경우 차량의 환불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차량의 계약을 진행하기 전 차량의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와 딜러가 함께 정비소를 방문해 매물의 정비상태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제휴상사나 진담카를 통해 차량을 구입하였을 경우 구매시점으로부터 1년간 무제한Km로 차량을 보증하고 있다. 보장항목에는 엔진과 미션을 비롯해 소모품까지 포함되어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금전적인 부담으로 차량의 구입에 어려움을 느끼는 소비자들도 중고차 전액할부 서비스를 통해 돕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신용등급이 낮아 상품 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개인회생 중이거나 신용등급이 7~8등급인 소비자들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믿을만한 중고차업체 ‘진담카’는 본사인 수원지역 외에 서울, 분당, 안산, 용인, 천안, 대전, 울산, 대구 등 전국에 중고차매매단지를 구축해 편리하게 상담 받을 수 있다.

한편 수원중고차 ‘진담카’ 관계자는 “시세보다 지나치게 저렴한 매물들만 배제하여도 허위매물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며 “별다른 문제가 없음에도 가격이 지나치게 저렴하다면 차량의 상태에 문제가 있거나 허위매물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조언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