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유역환경청·K-Water, 수도권 지방상수도 기술지원 본격추진

역량 미흡한 수도사업자에 전문기술 제공으로 수도서비스 향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18 11:32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먹는물 안전을 염려하던 수도권 주민들은 걱정을 한층 덜게 됐다.

인력·전문성이 부족했던 지자체가 전문 기술지원으로 수도역량을 키울 발판이 마련되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5월 인천, 6월에는 서울 문래동 등에서 붉은 수돗물이 잇따라 나와 6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인력․기술력 또는 노하우가 부족했던 일부 지자체에서는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에 환경부는 수도시설 관리 전반의 문제를 개선하고자 지자체 수도사고 대응 및 기술지원 전문기관인 ‘유역수도지원센터(이하 ‘센터’)’를 한강 등 4대강 유역에 설립했다.

센터는 한국수자원공사 내 수도관련 전문가로 구성되어, 수도사고 발생 시 환경청의 지휘 아래 기술적‧인적 지원을 제공하고, 평시에는 시설진단‧수계전환 등 상수도 전반에 걸쳐 전문기술을 지자체에 이전한다.

 ‘지방상수도 기술지원’은 지자체 수도사업자 역량강화를 위한 한강청과 센터의 첫 발걸음이다.

한강청과 센터는 개선 시급성 등을 감안하여 대상 수도사업자를 선정하고, 현장진단과 컨설팅을 제공하며, 지원 종료 후에도 시설 개선현황과 운영․관리 적정여부 등을 지속 관리한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총 33개(서울 1․인천 1․경기 31) 지자체 수도사업자와 한국수자원공사가 2,600만 시민들에게 수돗물 공급을 하고 있다.

최종원 청장은 “수도권 시민들에게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한강유역환경청과 한강유역수도지원센터가 지자체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