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코로나19 생활비 조례안... 서울시 긴급추경 신속 지원 "

24일 임시회에서 의결 지원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3.18 14:37
▲신원철 의장이 1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은 1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서울시가 제안한 재난긴급생활비 관련 "개정안을 24일 임시회에서 서울시 추가경정예산안과 함께 의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 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 잃은 시민과 가족들의 경제적 어려움은 질병으로 인한 고통과 다를바 없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생계 곤란을 겪고 있는 가구가 191만 가구에 이른다고 말했다.

또한 "191만 가구 중 정부 지원을 받는 73만 가구를 제외한 나머지 117만 가구에 대해 서울시가 생활비로 3271억원의 예산 투입을 결정했다"며 "서울시의회는 어느때보다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