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코로나19 촘촘한 방역태세 유지

방역소독‧자각격리 모니터링 등 코로나19 대응 총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19 15:25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촘촘한 방역태세 속에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사각지대 없는 방역활동을 위해 16개팀 32명으로 이뤄진 방역 전문 인력을 투입, 전통시장과 마트, 원룸촌, 다중이용시설 등 매일 1천여개소를 돌며 빈틈없는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에는 시민들의 동참과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시민 일제 소독의 날’도 운영 중이다.

현장대응반 등 7개 반으로 구성된 방역대책반은 혹시 모를 사태를 대비해 24시간 비상근무를 이어가고 있고, 의심환자들이 방문해 검사를 받는 선별진료소는 늘 긴장감 속에 방역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대중교통 이용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종합버스터미널과 공주역에는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으며, 신천지 관련시설 12개소는 폐쇄기간을 연장했다.

각종 종교행사는 당분간 자제해 줄 것으로 간곡히 요청하고 있고, 타 지역에서 유입되는 학생들에 대해서도 증상유무를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

대구와 천안 등 타 지역 확진자가 이송되면서 한층 강화된 방역망이 가동되고 있는 공주의료원에선 환자 한명이 지난 17일 처음으로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지금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인원은 모두 145명으로, 시는 이들 가운데 생활지원비를 신청한 6가구 15명에게 300만원을 지급했다.

또한, 불안과 스트레스 등을 겪는 자가격리자나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심리지원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김정섭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태세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며,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반드시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