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코로나19 대응 1회 추경 예산안 3568억 원 제출

코로나19와 그에 따른 지역경제 위축 대응 예산 집중 편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19 15:40
양구군은 총 3568억 원 규모의 제1회 추경 예산안을 군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 대비 169억 원이 증가한 규모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등 감염병 대응과 지역경제 위축에 따른 소상공인 지원 및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조기에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관련 분야의 예산을 중점적으로 편성했다.

주요 사업은 코로나19 방역과 지원을 위한 사업 3억 원, 평화지역 시설 현대화 사업 10억 원, 양구사랑상품권 인센티브 보전 사업 5억 원, 일자리 확대 지원 3억5000만 원, 지방하천 정비 사업 50억 원,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사업 14억5000만 원 등이다.

조인묵 군수는 “적기에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에 6억 원의 예비비를 활용한 바 있다.”며 “추경 편성 이후 시달되는 정부 추경과 도 추경은 예산 성립 전 사용을 통해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추경 예산안은 군의회에서 19일부터 심의를 받아 23일 본회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