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아동학대 가정에 홈케어플래너 서포터즈 파견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3.23 13:52
안양시가 취약계층 아동 청소년의 학대가정을 대상으‘홈케어플래너 서포터즈’를 파견한다고 18일 밝혔다.

홈케어플래너 서포터즈 사업은 피해아동과 가해당사자를 대상으로 아동권리교육, 분노조절프로그램 운영, 심리검사 및 심리치료 등 학대예방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학대 피해로 신고접수 된 가정 중에서도 고위험 군을 선정, 홈케어플래너 서포터즈를 파견해 각 사례에 맞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아동 학대가정에 적극적으로 개입, 학대가 가실 때 까지 지속적인 교육과 상담 및 프로그램을 진행해 가정의 화목을 도모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안양시가 사회복지법인‘함께하는 한숲’에 위탁 운영 중인‘안양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추진한다.

홈케어플래너 서포터즈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안양시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문의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해 4월 3일 개관한 안양시아동보호전문기관은 학대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고 아동학대예방 교육, 아동학대 신고접수 및 현장조사, 피해아동 가정에 대한 사례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