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대한민국역사박물관 랜선으로 '코로나19' 힘내라 콘서트 진행

14편의 작품, 31일 서울시오페라단 오페라 마티네 '오페라 톡톡- 로시니'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3.27 11:47
▲'코로나19 힘내라 콘서트'./ 음악과 함께하는 시 낭송회./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한 시낭송회를 세종문화회관과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랜선(현실 공간이 아닌 온라인상의 공간)으로 만나는 음악과 함께하는 시 낭송회 ‘아누내의 새’를 개최했다.

낭송회는 (재)세종문화회관(김성규 사장)과 대한민국역사박물관(주진오 관장)은 공동 주최로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일상에 위안을 선사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잠시 멈춤’ 캠페인을 참여하는 시민들을 위해 26일 오후 3시 유투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중계했다.

이번 공연은 삶에 대한 섬세한 통찰로 사랑받는 문정희 시인이 유관순 열사의 아우내 만세 운동을 다룬 동명의 장시집을 무대화한 공연이다. 상처 입고 연약한 존재인 인간이 고통에도 굴하지 않는 의지로 항거했던 만세운동의 정점에 있었던 유관순 열사의 꺾을 수 없는 숭고한 희망을 담아 삶과 죽음을 담아낸 감동적인 시와 아름다운 음악으로 선보였다.

45편의 장시와 함께 ▲맨발의 소녀 ▲아라리요 ▲청산에 살리라 ▲어메이징 그레이스 상해임시정부 애국가 등 유관순 열사의 심경을 대변하는 음악을 통해 당시 유관순 열사가 느꼈던 감정들을 오롯이 전달했다.

날카로운 투시력과 넘치는 시적 에너지로 문단과 독자 모두의 사랑을 받아온 문정희 시인과 한국근대사역사학자인 주진오 관장이 시를 낭송하며,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성악가 소프라노 강혜정과 유럽 언론의 찬사를 받으며 스위스를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바리톤 이응광의 목소리를 감상했다.

또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클래식 공연단의 아름다운 연주가 울렸다. 공연단은 국립박물관 가운데 최초로 결성, 역사적 의의를 담은 클래식 작품과 민족의 정신이 깃든 노래를 통해 한국 근현대사의 시대정신을 실내악의 깊고 풍성한 울림으로 재조명했다.

더불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이날 라이브 공연을 관람하고 태그를 달아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하여 시집 ‘아우내의 새’, 세종문화회관 블록 등 푸짐한 선물을 증정한다. 이번 공연은, 사회적 거리 두기 ‘잠시 멈춤’ 캠페인에 맞춰 세종문화회관과 서울시 유튜브 채널에서 26일 목요일 오후 3시부터 온라인 중계됐다.

한편, 이외에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세종문화회관 대관공연과 ‘공연예술분야 피해 상담창구’를 운영 중인 예술경영지원센터에서 추천한 작품들을 공모와 심사를 통해 선정 총 14편의 작품을 온라인 생중계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서울시오페라단의 오페라 마티네 공연인 31일 '오페라 톡톡- 로시니'공연이 ‘힘내라 콘서트’의 다음 공연으로 네이버 TV를 통해 생중계로 시민들을 찾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