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농어민수당 1차분 54억원 굿뜨래페이로 지급 개시

코로나19 대응 1만 2천여명 농업인에게 45만원 조기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06 12:16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보상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농어민수당 1차분을 지급 개시했다.

농어민수당 1차 대상자는 모두 1만 2,072명으로 굿뜨래페이 인센티브 4만 5천원을 포함하여 농가당 49만 5천원씩 부여군 전자화폐인 굿뜨래페이로 지급되며 지급총액은 총 54억원이다.

특히, 군은 하반기에 지급할 예정이었던 농어민수당을 조기에 지급하여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된 농업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화폐로 지급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여군은 이후 충남 농어민수당 지급금액이 최종 확정되면 1차 수령농가에 대한 차액과 신규농가·임·어가 등에 대해서도 11월 중에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군은 소상공인과 실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1차 긴급생활안정자금 접수 기한을 오는 5월 8일까지 연장하여 신속히 접수를 마무리하고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도록 마무리 할 방침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지난해 충청권 최초로 농민수당을 지급했던 노하우로 이번 농어민수당도 신속히 지급할 수 있었다”며 “농업인들이 받은 지역화폐가 빠른 시일 내에 사용되어 위축된 골목상권이 조기에 회복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