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정한의 진심..‘팬들에 통할까’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입력 : 2020.05.06 12:39
사진=V앱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그룹 세븐틴 멤버 정한이 욕설 논란에 휘말렸다.

정한은 5일 V앱 라이브를 통해 멤버 도겸과 함께 게임 ‘메이플 스토리’를 즐겼다.

이날 게임에 몰두한 정한은 도겸에게 “아직 아니야. 점프”라고 말하고 설명을 했다.

그러던 중 “아 X됐다”라고 욕설을 했고, 곧바로 놀란 표정을 지으며 입을 가렸다. 자신도 당황한 눈치였다.

정한은 잠시 뒤 “캐럿(세븐틴 팬덤) 분들 죄송합니다. 진짜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이어 방송 중에도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은 6일 오전 현재 세븐틴 V LIVE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jihunbaragi@naver.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