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안성시장, 이영종 경기도수자원본부장 면담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5.07 18:56
안성에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발전이 정체되어 온 일죽, 죽산 등 동부권 개발에 물꼬가 트일 것으로 보인다.

안성시는 6일, 동부권 개발의 발판이 될 충주권 광역상수도 추가 배분량(10,400톤/일) 확정과 관련해,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한 일죽 ․ 죽산면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도비 지원을 건의하는 사업계획서를 경기도에 제출했고, 현장 확인을 위해 이영종 경기도수자원본부장이 6일 안성시청을 방문했다.

시는 2021년부터 현재 하루 공급받는 10,000㎥보다 많은 하루 10,400㎥의 충주댐 광역상수도를 추가로 공급받을 계획이었지만, 수수시설이 부족하고 막대한 예산이 필요해,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일죽․죽산면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은 사업기간 2020년~2023년, 사업규모 송․배수관로 34km, 배수지 1개소 신설(4,000㎥), 당목가압장 증설(6,000㎥/일)하는 수수시설 확충사업으로 총 231억원(도비 161억원, 시비 70억원)이 소요된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모든 개발 사업을 위한 첫 단추가 충분한 상수도 공급과 그를 위한 시설용량 확보”라며 “급수공급지역 확대로 동부권 개발의 새로운 발판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또 “특히, 주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