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입장문, 홈페이지에 공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희 기자 입력 : 2020.05.08 20:31

사진: 티맥스 홈페이지 캡처

티맥스 측이 홈페이지에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 알렸다.


8일 티맥스는 회사 홈페이지에 "지난 5월 6일 회사 임직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오늘 오전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 확진자는 4월 30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5월 6일까지 개인 휴가로 회사에 근무하지 않았다. 마지막 출근일이 증상 발현 3일 전이라 근무지가 역학 조사 대상지에 포함되지는 않았으나, 당사는 5월 6일 오후 방역당국과 협의 하에 해당 건물에서 근무하는 임직원 전체를 귀가시키고,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라며 "1차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확인된 내근 직원 44명을 대상으로 6일 당일 자가격리 및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5월8일 오전 1명 양성, 43명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티맥스는 "회사는 2차 확진자 발생 확인 즉시 확진자의 근무지를 포함해 모든 사업장을 폐쇄 조치하고 전체 임직원에 대해 무기한 재택근무 조치를 취한 상태이며, 2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들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되어 12명에 대한 추가 자가격리 및 코로나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다"라며 "코로나19의 추가적인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와 방역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