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자산운용, 국내 최초 ‘공유주거(Co-living) 블라인드 펀드’ 조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5.10 18:35

이지스자산운용은 1인 가구를 위한 공유주거(co-living)를 추진할 코리빙 블라인드 펀드를 국내 최초로 조성했다. 총사업비는 2500억 규모이며, 서울 주요 지역에 대형 코리빙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코리빙 운영은 부동산 스타트업인 엠지알브이(MGRV)에서 맡게 된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이번 블라인드 펀드를 포함해 총 1조 5,000억원이 넘는 부동산 블라인드 펀드를 조성했다. 

국내 운용사 중 가장 큰 규모로 프라임 오피스부터 최근 대체투자처로 각광받는 물류센터와 개발사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부동산 자산 및 투자전략별로 대규모 투자자금을 갖추고 있다.

코리빙은 밀레니얼 세대의 변화하는 주거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글로벌 트렌드이며 국내에서도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투자 측면에서도 안정적 투자처를 찾는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투자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이 블라인드 펀드를 통해 도심 주요 지역에 200~300명 규모의 대형 코리빙 개발을 추진하고, 1인 가구의 쾌적하고 균형 잡힌 건강한 일상을 위한 새로운 주거 서비스를 고도화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한 펀드로 첫번째로 투자하는 자산은 ‘신촌 민간임대주택 개발사업’이다. 

신촌 노고산동에 위치한 연면적 4,000평 부지에 약 165세대를 지을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약 800억원으로 이번에 조성한 펀드 약정액 중 200억원을 투자하며, 2022년 9월 준공 예정이다.

이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이번에 조성된 펀드 투자를 통해 서울 및 수도권 내 부족한 소형 주거시설을 안정적으로 공급하여 주거난 해소에 기여할 예정이다”며 “또한, 주거시설 투자는 오피스나 상업시설 대비 안정성이 높아 새로운 투자처로 각광받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지스자산운용은 현재 30조원이 넘는 운용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1위 부동산 자산운용사로 연평균 6% 수준의 배당수익률(매각차익 제외)을 달성하고 있다. 

또한, 최근 경쟁이 치열해진 오피스 시장뿐만 아니라 호텔, 리테일 및 물류센터 등 다양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매입하여 운영 및 안정화 후, 시장 매각을 통해 투자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부동산 자산관리 노하우 및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