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군, 새싹보리로 농한기 고소득 작목 실증시험

500㎡에서 매월 400만원의 소득창출로 가능성 확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11 14:42
홍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황명광)는 지난해 10월부터 홍천군에서는 처음 새싹보리 재배시험을 추진하여 금년 5월까지 농한기에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정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실증시험 재배를 통해 입증했다.

새싹보리는 풍부한 영양소와 항산화 효과, 성인병과 당뇨병예방, 장건강과 비만방지 등 다양한 기능성이 알려지면서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어 꾸준히 안정적인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2019년 서면 반곡리에 3천6백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500㎡의 기존하우스를 시설개선 했고, 보온시설과 육묘상자, 건조기, 수막재배시설 등을 지원했으며, 대량소비처와 계약재배를 통한 안정적인 판매로 금년 4월까지 월 평균 400만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특히, 주 출하기인 2019년 10월부터 12월까지는 8백만원의 순소득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 농업기술센터의 시험재배로 극 동계기를 제외하면 난방시설 없이 보온시설과 수막시설만으로도 재배가 가능한 새싹보리는 겨울철 농한기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충분히 정착할 수 있는 가능성이 확인됐다.

황명광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앞으로도 혹서기 전인 5월말까지 새싹보리 재배가 가능하여 적은 면적(500㎡)에서 고소득을 올릴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향후 상반기내 사업성과 평가를 거쳐 가공산업과 연계하는 등 확대재배 가능성을 검토하여 2021년부터 추가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