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개학 연기, 교육부 결국에는...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희 기자 입력 : 2020.05.11 20:20

사진: 교육부

교육부가 등교개학을 연기했다.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11일 "유치원을 포함해 초·중·고교의 등교 개학을 1주일씩 순연한다"며 "고3 학생들은 20일부터 등교 수업을 시작하고, 27일부터 유치원생과 고2·중3·초1~2학년이 등교한다. 이어 고1·중2·초3~4학년은 다음달 3일부터, 나머지 중1과 초5~6학년는 다음달 8일 등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11일 기준 총 86명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