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열리는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어떤 법안 처리될까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5.14 15:09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여야는 오는 20일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14일 합의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첫 공식 회동을 갖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여야는 이번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고용보험법 개정안과 구직촉진법 제정안을 비롯해 n번방 재발 방지법, 과거사법 등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두 여야 신임 원내대표는 지난주 주 원내대표의 갑작스러운 부친상으로 빈소에서 첫 상견례를 가진 바 있지만 공식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원내대표는 "상심이 크실 텐데 오늘 복귀하자마자 우리 당을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우리 국민께서 많이 힘들다. 위기를 잘 극복하고 일자리를 잘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서 국회를 바라볼 때 여야를 떠나 '국회가 있어 든든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도록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할 것 같다"며 "국민께서 기대하는 그런 국회를 만들 것을 최선을 다해서 함께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환대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바쁘실텐데 멀리 대구까지 오셔서 각별한 조문을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회 상황도 논의해야 하는데 집안 사정으로 늦어져서 죄송하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코로나19 때문에 전대미문의 어려움을 국민들이 겪고 있다"며 "이럴수록 국회가 앞장서서 필요한 조치를 하고 국민께 희망을 주는 국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