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게임문화재단 본부 이전 개소식 개최

넥슨·NHN 누적 기부금 100억원 출연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5.15 09:31
(재)게임문화재단(이사장: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교수)은 오늘 14일(목) 오후3시 본부 이전 개소식을 개최했다. 

서초구 방배동 소재 재단 회의실에서 개최된 이 날 개소식에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물관리위원회,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이스포츠협회, 게임콘텐츠등급분류위원회, 게임과몰입힐링센터, 게임이용자보호센터, 게임과학포럼,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등 유관 기관 및 협·단체와 넥슨, 엔에이치엔,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주요 기금사에서 참석하여 성황을 이루었으며, 누적 기부금이 각각 50억원을 넘어선 ㈜넥슨코리아와 엔에이치엔㈜에는 감사패가 증정됐다.

재단은 게임과몰입 예방 교육과 상담, 진단 및 치유의 전 과정이 제공되는 『게임과몰입힐링센터』를 전국 5개소 운영하고 있으며, 자녀들의 게임 이용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게임이용확인서비스』를 제공, 부모들이 ‘게임시간선택제’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게임학술포럼』을 운영하며 게임과 관련된 국제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게임 문화 공모전을 통해 게임문화 진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고보조금 사업으로는 게임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여 자녀와 함께 게임에 관한 대화를 나누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보호자 『게임리터러시 교육』, 게임과몰입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에게 음악이나 체육과 같은 대안적 활동을 제시하는 『문화예술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중에 있다.

김경일 이사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요 게임사들의 자발적 기부를 기반으로 출범한 재단은, 2014년 지점 『게임콘텐츠등급분류위원회』를 부산에 설립하였으며 2016년 『게임이용자보호센터』를 설립하는 등 게임 업계의 대표적 공익·문화재단으로 성장해 왔으며, 게임이 국민적 문화의 하나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 왔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재)게임문화재단은 국민의 건강한 게임문화 확립과 게임이용문화기반 조성을 통해 게임관련 문화산업 발전과 국민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목적으로 2008년에 설립되었으며, 특히 게임과몰입 예방과 게임문화 진흥에 역점을 두며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