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의회 기피시설연구회,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관련 주민의견 청취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5.27 13:12
▲사진제공=고양시의회


 고양시의회 의원 연구단체인‘기피시설연구회’가 기피시설 관련 현장방문에 이어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첫 행보에 나섰다.

기피시설연구회는 지난 5월 26일 삼송동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연구회 시의원, 지역 주민, 관련 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관련 간담회를 열고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는 고양시와의 경계지점인 서울 은평구 진관동 일원에 위치할 예정이어서 그동안 인근 고양시 주민들의 반발이 있는 등 건립을 둘러싼 갈등이 있어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주민들은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가 건립되면 악취, 소음, 비산먼지, 교통혼잡 등 환경피해 발생이 우려되므로 본 계획의 백지화 및 원점에서의 재검토와 은평구청과 대화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줄 것 등을 요청했다.

정봉식 기피시설연구회장은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으로 인한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과 환경문제에 대한 우려 등에 대해 공감한다.”면서,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이 일방적 행정이 아닌 주민들의 합리적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고, 갈등해소 방안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