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영, 어떤 선고 받았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기자 입력 : 2020.05.29 19:01
사진=뉴시스 제공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프듀) 101'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용범 책임PD와 안준영 프로듀서(PD)가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는 프로그램 제작진 김용범 CP와 안준영 PD에게 각각 징역 1년 8개월과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연예 기획사로부터 접대를 받은 안 PD에게는 3천6백여만 원의 추징금을 추가 부과했다.

또 안 PD 등의 지시로 조작을 실행한 이 모 PD에게는 벌금 천만 원을 부과하고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연예기획사 관계자 김 모 씨 등 5명에게도 각각 5백만원에서 700만 원의 벌금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 PD에 대해 “순위조작 범행에 메인 프로듀서로 적극 가담한 점에서 피고인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며 “대중 불신에도 큰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시청자의 투표 결과를 그대로 따를 경우 성공적인 데뷔가 어려울까 우려한 점, 향응을 대가로 한 실제 부정행위가 인정되지 않은 점, 수사에 협조한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