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연구동 수사, KBS 입장은? “재발방지 대책 마련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기자 입력 : 2020.05.31 15:17
사진=뉴스1 제공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사옥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에 사용되는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경찰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 기기가 발견됐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촬영 기기를 발견해 수거한 뒤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가 특정되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증거물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KBS 측은 “범인 색출을 위한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