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전통식품 소포장 상품화 시범사업 추진

새로운 디자인과 소용량으로 변신, 소비자 반응 좋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05 10:26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전통식품 소포장 상품화 시범사업을 통해 두부류와 청국장의 새로운 변신을 꾀하며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4일 시에 따르면, 올해 전통식품 소포장 상품화 시범사업 공모를 통해 산애들애농원 업체를 선정하고 발효기와 살균기, 자동성형 포장기 등 전통식품 생산 자동화 라인 구축과 포장 디자인 변경 등을 지원했다.

산애들애농원은 1~2인 가구 대상 젊은 소비자층 공략을 목표로 지난 5월부터 생산라인을 가동해 새로운 제품 출시에 들어갔으며, 최근 대전 로컬푸드 직매장으로도 납품하기 시작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두부는 350g과 500g, 청국장은 250g으로 기존 생산 용량보다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품질 대비 가격 경쟁력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대환 공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최근 1~2인 가구 증가되고 채식위주의 건강식을 선호하는 식품 트렌드에 맞추어 전통식품도 다양한 변신을 시도할 때가 됐다”며, “앞으로도 소규모 가공장을 운영하는 농업인에게 가공·유통·마케팅에 맞춤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