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개원 본회의 입장 후 집단 퇴장…의장단 표결 불참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6.05 11:00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사진행 발언에서 개의 반대 의사를 밝힌 후 퇴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이 5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뒤 본회의가 여야 간 의사일정 합의 없이 개의됐다는 점을 비판하며 집단 퇴장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 본청에서 3차 의원총회를 열고 의사진행을 통해 교섭단체 합의 없는 본회의 개의에 항의하고 집단 퇴장키로 가닥을 잡았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본회의장에 입장해서 야당 교섭단체 합의 없는 본회의는 인정할 수 없다는 우리의 뜻을 분명히 밝히고 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여당은 의석수에 따라 모든 상임위원장을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야당은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는 내어줄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또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가 합의에 이르기 전에는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도 열어선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21대 초대 국회 의장단 선출을 하는 표결이 이뤄지지만, 통합당이 집단 퇴장하기로 한 만큼 야당 몫 국회부의장 선출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