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점검 시행

변전소 및 전력구, 대형건설현장 등 전력설비 현장점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10 09:45
한국전력공사(대표이사 사장 김종갑)는 6월 10일부터 7월 10일까지 전국의 송전선로와 변전소, 배전선로, 대형건설현장에 이르는 14,626건의 전력 설비에 대해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할 예정이다.

2020년에는 국가안전대진단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전기분야 교수 등 12명의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관합동 점검단을 활용하여, 대규모 변전소 및 20년 이상 경과된 전력구 등 고장발생시 사회적 파장이 큰 14개소(345㎸ 세종변전소 등)를 면밀히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한전 자체적으로는 화재취약시설과 다중이용시설 공급선로 등 핵심시설을 대상으로 열화상 진단, 드론 등 과학화장비와 기술을 적용한 특별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국가안전대진단 점검결과에 따라 보수・보강이 시급한 사항은 사안에 따라 즉시 또는 조속한 시일내에 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며, 시설물의 구조적 결함 등으로 사고발생이 우려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전문기관에 의뢰하여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진단 점검 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점검사업소에 정부의 에어컨 사용지침 등에 대한 안내를 병행하여,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할 예정임이다.

앞으로도 한전은 지속적인 설비점검으로 정전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전력설비 복구체제를 구축하여 안정적인 전력공급으로 국민이 안심하는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