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군 사망 진상규명위와 협력…"억울한 죽음 신고하세요"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6.11 14:06
▲영등포구가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와 협력한다./사진=영등포구청 제공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군에서 발생한 의문 사망사고의 관련자 피해 구제와 명예 회복을 위해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와 협력한다. 구는 의문이 제기된 군 사망사고를 공정하게 조사해 유가족들의 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한다.

11일 구에 따르면 위원회는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설립됐다. 2018년부터 3년의 활동 기간 동안 △군 사망사고 진정 접수 및 조사 △고발·수사 의뢰 △관련자 피해 구제 및 명예 회복 요청 △제도 개선 권고 등의 업무를 수행했다.

위원회는 1948년 1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창군 이래 모든 사망사고를 조사한다. 사망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소위 의문사 사건과 사고사, 병사, 자살 등 군에서 발생 가능한 모든 유형의 사망사고를 다룬다.

무엇보다 2014년 군인사법 개정으로 군 복무 중 구타, 가혹행위, 업무 과중 등의 부대적 요인으로 자살한 경우도 '순직' 결정을 받을 수 있게 돼 위원회의 활동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진정을 원하는 유가족과 목격자 등은 9월 13일까지 위원회(서울 중구 소공로 70, 포스트타워 14층)로 방문하거나, 우편, 이메일, 팩스 등을 통해 진정하면 된다. 신청 서식은 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진정 접수 기간이 3개월 정도 남은 만큼, 유가족들이 시일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홍보에 나서고 있다"라며 "영등포구는 유가족의 명예를 회복하고 합당한 예우를 받으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