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제2금강교 건설 탄력…문화재청 현상변경 심의 통과!

오는 2023년 준공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 재착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11 14:21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그 동안 심혈을 기울여온 제2금강교 건설이 마침내 문화재청 현상변경 심의를 통과하면서 탄력을 받게 됐다. 

시에 따르면, 문화재청 사적분과위원회는 10일 문화재청 대회의실에서 제6차 사적분과회의를 열고 제2금강교 건립에 대한 현상변경 심의를 통해 조건부 허가 결정을 내렸다.

위원회는 ‘교량 디자인에 대해서는 별도의 자문위원회를 구성하여 자문 받아 시행’이라는 조건부를 달았다.

현상변경 심의를 통과하면서 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협의해 그 동안 중지됐던 기본 및 실시설계에 본격 재착수할 계획이다. 준공은 오는 2023년이 목표다.

아울러 제2금강교 준공 시기에 등록문화재인 현 금강교는 도보교로 전환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편, 1933년 건립된 현 금강교는 노후화로 인해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시는 지난 2017년 제2금강교 건설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2018년 문화재청으로부터 역사 환경 저해 등의 이유로 불허를 통보받았으며, 이후 4차선 교량을 2차선으로 대폭 축소하고 국내 처음으로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을 통해 유산영향평가를 시행하는 등 적극 대응해 왔다.

지난달에는 교량 폭 최소화와 디자인 보완 등의 이유로 보류 결정이 내려진 뒤 시는 교량 폭을 다시 축소하는 등 조건 충족에 심혈을 기울인 끝에 마침내 최대 관문을 넘어서게 됐다.

한편, 제2금강교는 총 연장 891미터로 이 중 교량규간은 513미터, 폭 9.9미터의 왕복 2차선으로 총 사업비는 480억 원이 투입된다.

김정섭 시장은 “공주시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제2금강교 건설이 마침내 가시화될 수 있었던 것은 공주시민들의 오랜 열망과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세계유산도시에 걸맞도록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면서도 안전하고 교량으로써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