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8,264억원 규모 3회 추경편성

공무원 경상적 경비 삭감 등 과감한 구조조정으로 추가 재원확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12 10:45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존예산 총액대비 955억원이 증가한 8,264억원 규모의 제3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을 편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일반회계는 7,625억원, 특별회계는 639억원 규모이다.

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소산과 정림사지박물관 입장료, 청소년수련원・부여군유스호스텔 사용료 등이 감소하는 등 자체수입이 대폭 줄어들어 공무원 국내・외 여비 6억원, 연가 보상비 1억원, 행사성 경비 2억원을 삭감하고 과감한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54억원 등 63억원의 재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번 추경에서 편성된 주요사업으로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175억원, ▲문화예술교육 종합타운 조성사업 100억원, ▲지역화폐 활성화 54억원, ▲백제왕도핵심유적 정비사업 43억원, ▲백마강생활체육공원조성 22억원, ▲충청남도 농어민수당 지원 20억원, ▲수출전문 스마트팜 온실신축 13억원, ▲지역 특화 스포츠관광 산업육성 10억원, ▲남면행정복지센터 신축 10억원, ▲농기계임대사업소 동부 분소 신축 8억원, ▲드론 전문 교육 및 체험장 구축 18억원, ▲농산물안전분석실 신축 6억원, ▲7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 버스 무료화사업 5억원, ▲구룡면 논티2리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 5억원 등이다.

특히, 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직면한 취업 취약계층 생계안정을 위해 2억원을 편성하여 90명에게 한시적 일자리를 제공하도록 공공일자리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된 서동연꽃축제 예산 투입을 최소화하고, 해당 사업비를 소비진작 효과가 입증된 지역화폐에 군비 10억원을 추가 투입, 지역경제 활성화에 매진할 계획이다. 지난 2019년 12월에 출시된 부여군 지역화폐 굿뜨래페이는 현재 일일 결제액이 7억원에 이르고 있으며, 굿뜨래페이 발행 및 충전액으로 형성된 사회 공동체 자본은 460억원에 이르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고자 공무원 수당을 절감하고 과감한 세출구조조정 등으로 마련한 재원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 사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예산으로 편성하였으며, 신속하게 집행해 지역경제가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