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수도권 방역강화 연장…2차 대유행 대비 서둘러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6.12 14:42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제공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기간을 연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는 ‘생활속 거리두기’로 방역체계를 전환한 뒤 서울 이태원 클럽과 쿠팡 부천물류센터를 고리로 집단감염이 확산하자 지난달 29일 수도권에 대해서만 2주간 유흥주점·학원·PC방 등 고위험시설 운영 자제, 박물관·동물원 등 공공시설 운영 중단 등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했다.

하지만 고강도 대책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클럽클럽·물류센터·교회 소모임·방문판매업체·탁구장 등을 고리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됐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레(14일) 종료 예정인 수도권에 대한 강화된 방역 조치는 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수도권에 대한 기존 조치를 연장하고, 사각지대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등 감염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고위험시설에 대해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확대 시행하고, 언제 올지 모르는 2차 대유행에 대한 대비 태세도 서둘러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지난 2주간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시행에도 현 상황은 전보다 나아지지 않았다"며 "고위험시설 집단감염은 줄었지만 행정력이 미치기 어려운 소규모 교회나 다단계 업체 등에서 집단감염과 'n차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감염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확진자 비중이 늘어나고 방역망 내에서 관리된 확진자 비율이 줄어들면서 각종 지표도 위험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수도권 코로나19 집단발병 사태와 관련해 이날 후속 방역강화 대책을 발표한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