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코로나19 이후의 한국 교회 대토론회’ 참석

“국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고 치유해주는 한국 교회 기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6.15 13:43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15일(월) ‘코로나19 이후의 한국 교회 대토론회’에 참석해 한국 교회가 국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고 치유해주는 교회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대토론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총회(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한국 교회의 역할을 모색하기 위해 서빙고 온누리교회에서 개최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박양우 장관은 먼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전환의 시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시대적 변화에 맞춰 뜻깊은 토론회를 마련해 준 것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이어 정부의 적극적인 검역, 방역 대책과 함께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발적인 참여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엄중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우울감과 고립감을 해소하고 공동체를 회복하기 위해 교회가 해야 할 역할을 깊게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한국 교회가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 현장 목회나 신앙생활에도 새로운 표준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서 국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고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는 교회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