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의원 45명, 상임위 강제 배정에 "일괄 사퇴"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6.16 13:49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과 당 의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사과에서 상임위원회 위원 강제배정에 따른 사임계를 제출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등 전날 상임위원회에 강제 배정 당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16일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뒤 "상임위원직을 일괄 사퇴한다"고 밝혔다.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불참한 가운데 표결을 통해 법제사법위원장, 기획재정위원장, 외교통일위원장, 국방위원장,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보건복지위원장을 선출했다. 

이 자리에서 박병석 의장은 통합당 의원 45명을 이들 상임위에 직권으로 배분했다. 국회법 48조 1항에 따르면 상임위·특위 위원의 선임 요청 기한(총선 후 첫 임시회 집회일부터 2일이내)까지 요청이 없을 경우 국회의장이 위원을 선임할 수 있다.

이날 오전 김 원내수석을 비롯해 조태용, 태영호, 유경준 의원 등 10여명은 국회의장실을 찾아 상임위 강제 배정을 강하게 항의했다. 김 원내수석은 박 의장을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헌정사상 유례없는 의회 폭거를 단행해 대한민국 국회를 식물국회로 만든 박병석 의장에 강력히 항의했다"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박 의장이 결자해지하는 모습으로 강제 배정된 위원들로 구성된 상임위원장 선출을 취소해야 한다"며 "(오늘 예정된 상임위는)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박 의장은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여야가 다투는 것이 과연 국민의 눈에 문젯거리가 되겠다고 생각하는가. 어제 최소한의 상임위원장을 선임한 것"이라며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고 자영업자나 일자리 잃는 청년이 늘어나고 있다. 국회가 시급히 일을 하기 위해서는 이에 필요한 기재위와 산자위, 복지위가 일을 빨리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장실 방문 뒤 김 원내수석 등을 포함한 통합당 의원 45명은 국회에 상임위원 사임계를 제출했다. 김 원내수석은 "박 의장의 일방적인 상임위원 강제 임의 배정은 당 차원에서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이에 법적 근거 없이 진행된 개별의원의 상임위원 보임을 일괄 사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전날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본회의에서 법사위원장 등 6개 상임위 위원장 선출이 강행되자 같은 시각 열린 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사의를 표하고 퇴장한 바 있다.

주 원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까지 제1야당이 맡은 법사위를 못 지켜내고,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이렇게 파괴되는 것을 못 막은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며 "제가 책임지기로 했다"고 사퇴 의지를 밝혔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