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무역, 창립 30주년 新비전 선포

16일 서울지역본부에서 창립 30주년 기념식 개최…비전선포 및 공로패 시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17 09:37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 계열사인 NH농협무역(대표이사 김재기)은 6월 16일 창립 30주년을 맞이하여 서울지역본부 2층 대강당에서 농협중앙회장, 수출 유공 조합장 및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방역지침을 준수하며「NH농협무역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농식품 수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온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무역협회, 한국농식품유통공사에 감사패를 전달했으며, 농식품 수출과 농업인 실익 증진에 힘을 쓴 28개 농축협에 공로패를 시상했다.

NH농협무역은 농식품 수출로 농업인의 실익을 증대시키고, 우수한 영농자재 공급으로 농가의 경영비를 절감시키기 위하여 1990년에 설립됐으며, 기존 농협중앙회의 무역과가 확대 개편되어 제1호 계열사로 탄생한 농식품 전문 무역회사이다.

NH농협무역은 그동안의 축적된 노하우와 해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2019년에는 수출액 1억 8천만불, 매출액 4천억원을 넘어서는 농식품 전문 무역상사로 발돋움 했고, 특히 각국의 까다로운 검역과 비관세장벽의 어려움을 해소하여 신선농산물을 8천만불 이상 수출하는 등 농업인 실익 증진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우수한 영농자재를 공급하여 농업인의 경영비 절감은 물론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이한 NH농협무역은 최근 각국의 식량안보주의와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따른 세계무역 환경의 변화 속에서 미래 성장을 위한 新비전을 수립하여 2030년 수출 5억불, 매출액 2조원을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수출전용단지 확대, ▲해외 시장별 맞춤상품 개발, ▲범농협 수출창구로서 글로벌 사업 전진기지 역할 수행, ▲해외 네트워크 확대를 통한 新시장 개척 등을 전사적으로 추진하여 글로벌 농식품 전문무역상사로 한 단계 더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농협 이성희 회장은 “수출상품 개발과 新시장 개척을 통한 농식품 수출을 확대하여 농업인이 판로 걱정없이 안심하고 농사짓는「農TOPIA」를 이룰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