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코로나19 대응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토론회 개최

경제주체 어려움 감안해 지역 특성에 맞는 활성화대책 마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17 10:00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지난 15일 고마 컨벤션홀에서 코로나19 대응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에 대한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침체된 지역경제 극복 방안과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감염 예방 차원에서 경제전문가와 고용관계자, 소상공인 등 최소 인원만 참여하고 대신 다수 시민이 공유할 수 있도록 온라인 생중계됐다.

토론에 앞서 충남연구원 이민정 박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주시 지역경제의 위기와 기회’라는 특강을 통해 분야별 당면 문제를 짚어보고 전략 방향 및 추진시책 등을 제시했다.

특히, 성장률 둔화와 이에 따른 중소기업 한계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하청기업의 자생력 강화를 지원하고 지역상권 및 소상공인을 보호할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내수침체가 고용충격으로 전환되고 일자리 위기상황이 촉발하는 등 불안정한 일자리를 안정화시키기 위해서는 정책 사각지대 실업자대상 공공부문 일자리를 유도하고 언택트 산업부문 교육훈련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시민 소비촉진을 유도하고 할인행사 전개를 통한 소비 진작을 비롯해 온라인 관광상품 개발, 언택트 관광자원 및 여행상품 발굴, 착한여행 캠페인 등 침체된 관광산업을 회생시키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도 제시됐다.

본격적인 자유토론 시간에서 참석자들은 대전과 세종으로 빠져나가는 소비를 공주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대책이 필요하고,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이 관내에서 적극적으로 소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의 자생력이 중요한 만큼 피부와 와 닿는 실질적인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공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브랜딩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또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이를 대비한 정책과 지원방안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정책제안과 건의사항에 대해 전문가 및 관련부서 검토 후 경제정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김정섭 시장은 “코로나19사태로 각 경제주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 어려움이 더 길어지고 깊어질 수 있다”며, “경제주체들의 사정이 감안되고 공주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지역경제 활성화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