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대부도에서 국산 밀로 만든 칼국수 드세요”

안산시-생산·소비社, 국산 밀가루 소비촉진 MOU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19 09:56
“안산 대부도에 가면 대부도에서 직접 생산한 우리 밀 칼국수를 먹을 수 있어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16일 안산시청에서 안산시(시장 윤화섭), 대부우리밀 콩 영농조합법인(이하 대부우리밀, 대표 채만식), ㈜우리밀(회장 금동혁)과 ‘국산 밀의 생산·가공 및 소비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협약’을 체결했다.

대부도 내 국산 밀 칼국수 판매업소들로 구성된 ‘대부우리밀’은 ‘18년부터 식당 판매용 칼국수면을 국산 밀로 공동 생산하여 사용하고 있으며, ‘19년 12월부터는 국산 밀을 직접 재배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생산된 밀은 ㈜우리밀에서 밀가루로 가공하고, aT는 사이버거래소를 통해 국산 밀가루 판매와 프로모션을 지원하며, 안산시는 국산 밀 생산·소비촉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참여 주체는 ▲aT 온라인거래시스템을 통한 대부도산 국산 밀 원료곡 및 완제품 거래 ▲국산 밀 소비확대를 위한 각종 사업추진 및 행정적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aT 오정규 유통이사는 “우리밀은 수입밀에 비해 안전하고, 항산화 물질이 다량 함유되어 노화방지에도 효과가 뛰어나다”며, “국산 밀가루의 유통·소비촉진을 통한 생산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