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플래닛 조양현 대표, 배달앱은 물론 배달대행까지 단숨에 해결한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26 10:20
공유와 나눔을 실천하는 국내 O2O플랫폼 IT회사 ‘만나플래닛(대표 조양현)’은 배달앱 주문과 배달대행 서비스를 통합하여 처리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접수되는 고객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배달앱 자동접수 프로그램인 '만나MCS'를 제공하며 주목받고 있다.

만나샵 관계자는 “최근 직접 매장으로 전화를 걸어 주문하는 고객이 많아지면서 ‘보이는 모바일 주문전화’ 가맹점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며 “전화 주문을 결제가 가능하도록 해결하고 단골도 확보할 수 있어 실질적인 가맹점주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에 위치한 A중국집 사장은 다양한 배달앱 주문을 모아서 보여주는 화면을 보고 주방에서 요리를 한다. 가게 전화는 ‘보이는 모바일 주문전화’로 돌려놓아 전화를 직접 받지 않고도 자동으로 접수받고 있다. 경기도 B분식집 사장은 단골에게 문자로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음식 서비스도 함께 챙긴다. 포스에 연결된 멀티배달대행 공유 서비스로 배정된 기사는 매장에 대기하고 있다가 포장이 완료된 요리를 고객에게 배달한다.

중국집과 분식집 점주가 이용한 서비스는 국내 기업 ‘만나플래닛’이 개발한 O2O플랫폼이다. 만나플래닛은 다양한 배달앱으로 인한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한 번에 해결하며 주문부터 배달까지 진정한 O2O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원클릭에서 주문까지 가능한 만나MCS는 배달앱 주문과 배달대행 서비스는 물론 매출 분석, 다수 매장 관리 등을 통합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매장의 인건비 절약과 함께 고객 정보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한 배달앱 주문을 간단한 클릭만으로 고객 연락처, 주문상품, 요청사항 자동으로 편하게 접수 가능하며, 배달 주문별로 경로별, 결제 방식별, 상품별, 지역별, 시간별로 상세한 통계 확인이 가능해 효과적인 매장 운영 관리가 가능하다.

이밖에도 멀티배달대행 공유서비스인 만나플러스를 통해 배달대행 플랫폼사 7개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만나플러스는 지역 프로그램사와의 정보 공유로 허브 플랫폼 기능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바쁜 식사 시간대에 밀린 배달을 더욱 수월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만나플래닛은 매출과 이익 중심에서 벗어나 소상공인과 지역 상권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진정한 공유와 나눔의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철학으로 배달주문대행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향후 만나플래닛은 지속적인 시스템 차별화로 소상공인 지원과 함께 배송원에게는 더 높은 수익을 나누며 고객에게는 신선하고 빠른 배송 서비스 공유하여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배달 생태계를 만드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또한 ‘보이는 모바일 주문전화’ 만나샵은 예정되어 있던 업데이트 버전을 앞당기기로 발표한 바 있다. 만나샵, 만나MCS, 만나플러스의 자세한 정보는 ‘만나플래닛’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