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 "남북 오작교의 노둣돌 되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7.06 10:57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통일부 장관 후보로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남과 북이 오작교를 만들어야 하는데 이를 위한 노둣돌을 착실하게 놓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로 첫 출근하며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 의원은 "첫 노둣돌은 다시 냉랭해진 (남북) 관계를 복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두 번째는 ‘인도적 교류와 협력을 지체없이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셋 째는 그간 남과 북이 해온 약속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을 두고 북한이 '한미워킹그룹' 폐지 등을 요구하며 대화 거부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워킹그룹을 통해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남북이 할 수 있는 일을 구분해서 해나가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제가 평소 가진 소신을 바탕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을 일으킬 수 있는 행동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며 “우리 입장에서는 어떤 경우에도 남북 간의 대화와 북미 간의 대화가 끊기지 않고 지속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정치인 출신으로 추진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는 질문에 "정치가 갖는 장점 중 하나는 상상력"이라며 "우리에겐 상상력의 자유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상상력을 현실로 만드는 창의적, 역동적 과정들이 있다"며 "정치인은 싸워도 늘 소통할 힘이 있고, 그런 기회가 많다"고 강조했다. 또 "상상력으로 소통을 늘 할 기회, 이런 것들이 남쪽에서 막힌것도 뚫고 국가 간 관계속 에서 막힌것도 뚫고 하도록 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야당과의 소통에 대해서는 "국회 외통위 활동 과정에서 일관되게 여당과의 대화가 부족하더라도 좋으니까 야당과 많은 대화를 할 것을 장관들에게 주문했었다"며 "남북관계 문제만큼은 (야당과) 반드시 먼저 소통하고 대화 나누는 기회를 어떤 장관보다 더 많이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청와대는 이 의원의 내정을 발표하며 “민주화 운동가 출신의 4선 의원으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며 “현장과 의정 활동에서 쌓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교착 상태인 남북 관계를 창의적이고 주도적으로 풀어나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17일 악화된 남북관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을 표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