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인 측 기자회견 "성추행 4년간 지속…권력·위력에 의한 피해"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7.13 15:00
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이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고소인 측은 "성추행은 4년동안 지속됐으며, 피해자는 오랜 고민 끝에 7월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소인 측은 "비서가 시장에 대해 절대적으로 거부나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업무시간 외에 사생활을 언급하고 신체 사진을 전송하는 등 전형적인 권력·위력에 의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단순 실수로 받아 들여라' 등 가해자를 사수하는 반응이어서 피해를 이야기할 수 없었다"며 "인구 1000만명 도시인 서울 시장이 갖는 위력 속에서 거부나 문제제기를 할 수 없는 위력 성폭력의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특히 고소인 측은 "박 전 시장은 여성 인권에 관심을 갖고 역할을 해온 사회적 리더였으나 스스로 가해행위를 멈추지 않았다"며 "미투 운동,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보며 경각심을 가져야 하는 위치 임에도 불구하고, 그 사안이 자신에게 해당한다는 점을 깨닫고 피해자에게 사과하거나 멈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고소인 측은 "만약 죽음을 선택한 것이 피해자에 대한 사죄였다면, 어떠한 형태로라도 사과와 책임을 진다는 뜻을 전해야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남김으로써 피해자는 이미 사과받은 것이며 책임은 종결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피해자에게 심리적 압박으로 가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소인 측은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되었다"며 "본격적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다.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 시스템을 믿고 위력 성폭력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나"하고 반문했다.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기자회견에 고소인은 참석하지 않았다. 기자회견 자리에는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등이 발언했다. 고소인 법률대리를 맡은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서울시청 직원이었던 고소인은 지난 8일 박 시장을 성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그러나 10일 자정 박 시장이 숨진채 발견되면서 해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