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민주연구원, 21대 총선 평가 토론회 21일 오후 2시 개최

'민주당 총선에서 거둔 성과,그리고 한계와 앞으로 과제' 등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7.20 14:38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평가 토론회 포스터./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평가 토론회’가 7월 21일 오후 2시에 더불어민주당 당사 2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평가단이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21대 총선의 결과를 정치적이고 역사적인 차원’에서 조명하고 ‘더불어민주당이 거둔 성과와 한계, 과제’ 등을 논의한다.

이번 토론회의 좌장은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평가단장인 윤호중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맡아서 진행하고 발제는 정해구 전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이 맡는다. 토론자로는 성한용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진성준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 이준한 교수(인천대학교) 등이 나선다.

윤호중 총선평가단장은 인사말에서 “21대 총선에서 국민들이 더불어민주당에게 많은 의석을 주신 뜻을 잘 헤아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토론회가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고 앞으로 민주당이 더 겸허하게 민심에 부응하기 위해 해야 할 과제를 밝히는 자리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발제에 나선 정해구 전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은 발제를 통해 더불어민 주당이 총선에 승리한 주요요인과 더불어민주당 승리의 정치적·시대적 의미를 제시 했다. 그는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 요인을 ‘총선이 거듭될수록 선거에 적극 참여한 2040세대의 지지’와 ‘촛불항쟁, (박근혜)대통령탄핵, 대선승리로 이어지 는 과정 속에서 당내 계파갈등의 약화와 안정화’로 꼽았다.

그는 특히, 21대 총선에서 승리한 더불어민주당의 과제로 “양적 성장과 서울 및 수도권 중심의 사회에서 사회적 약자까지도 포괄할 수 있는 질적 성장과 지역적 균형발전’을 이뤄야 하며 이를 위해 복지 수준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는 성한용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진성준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당대표비서실장), 이준한 교수(인천대학교) 등이 나선 가운데,  성한용 기자는 21대 총선 승리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이 “겸손한 여당, 일 잘 하는 여당이라는 인식을 국민에게 심어주지 못하면 큰 위기를 맞을 수 있다.”며, 책임 있는 집권여당의 자세와 실천을 주문했다.

진성준 의원은 총선승리에 담긴 민의는 ‘촛불혁명의 과제를 완수하라는 것’이라고 진단하고 양극화 해소, 부동산 문제 등 민생문제해결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21대 국회의 중요한 과제로 제시했다.

이준한 교수는 촛불시민혁명 과정에서 형성된 탄핵연합이 19대 대선부터 21대 총선까지 민주당 승리의 주요요인이었다고 분석하고 이 탄핵연합을 어떻게 유지 강화시킬 것이냐가 민주당의 과제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