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북한의 물과 술을 우리의 쌀·의약품과 교역하자"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7.21 15:00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서 취재진의 질문 받고 있다./사진=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남북간 '작은 교역'에 대해 "금강산과 백두산의 물, 대동강의 술을 우리의 쌀이나 의약품과 교역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청문회를 이틀 앞 두고 있는 이날 이 후보자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벌크캐시(대량현금) 문제들이 제재와 관련해 늘 직접적인 제약 조건들로 작용해 물물교환 방식으로, 새로운 상상력으로 뛰어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먹는 것, 아픈 것,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 등 인도적 교류협력 영역에서부터 작은 교역을 추진해봤으면 좋겠다"며 "물건 대 물건으로 교역부터 시작해 상황과 조건이 개선되면 더 큰 교역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장관에 취임하면 보다 공식적으로 북한과 대화에 나설 수 있는, 북한이 대화로 나올 수 있는 그런 구상을 밝히고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자는 오는 8월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통일부의 입장이 아닌 개인적인 입장으로서는 연기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장관 후보자로서 국방부의 견해를 간접적으로 청취해보면 전시작전권 반환과 관련해서 이미 IOC(기본운용능력)가 진행됐고 FOC(완전운용능력)를 거쳐 FMC(완전임무수행능력)으로 가는 현실적인 요구가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현실적인 제약 요건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국방부의 요구(니즈), 코로나19 확산 상황 그런 것들을 모두 감안해 전략적으로 유연하게 판단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의 아들 병역 면제, 유학 자금 출처 의혹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규명했고 불식됐다"며 "나와 아내, 아들과 관련한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 담담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답했다.

아내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아내는 내 정치와는 다르게 아주 훌륭한 NGO(비영리기구) 활동가"라며 "(아내에 대한) 선입견 편견을 빼고 매우 객관적으로, 아내 활동에 대해 좀 더 진지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취임 후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을 "북한과의 대화 복원"이라며 "이후 인도적 교류 협력 추진, 남북 간 합의를 이행해가는 순서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