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문화재단-부천문화재단-부평문화재단 업무협약 체결

경인선 1호선 생활권 세 기관 ‘문화1호선’으로 조성하는 도시교류 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7.22 14:03
▲왼쪽부터 부평문화재단 이영훈 대표이사, 부천문화재단 손경년 대표이사, 영등포문화재단 강원재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체결 후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영등포 문화재단

법정문화도시 지정 신청을 준비하는 영등포는 부천문화재단, 부평구문화재단과 함께 문화1호선을 만든다.

영등포문화재단(대표이사 강원재)은 7월 21일(화) 오후 4시 부천복사골문화센터에서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년), 인천광역시 부평문화재단(대표이사 이영훈)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세 기관의 협력을 통해 경인선(1호선)을 ‘문화1호선’으로 조성하는 도시교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되었다.

세 기관은 협약을 통해 ▲도시 구성원의 문화적 권리 증진 협력 ▲문화도시 공동이슈 발굴 및 담론 강화 ▲도시 간 공동프로젝트 기획 운영 ▲도시 간 문화자원 공유 및 활용 협력 ▲도시 간 상호 교류 협력 기반 마련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1호선을 만들기 위해 영등포문화재단부천문화재단, 부평문화재단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에 참석 후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영등포문화재단

영등포문화재단은 협약내용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문화도시 운영 기반 마련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이번 협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등 지침을 준수하여 소수의 인원으로 진행했다.
영등포는 제3차 문화도시 지정 신청을 준비하고 있으며, 법정문화도시인 부천시(1차), 예비문화도시인 부평구(2차)와 협력하여 도시 간 신뢰를 바탕으로 문화적 성장을 촉진하는 사업들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강원재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은 3개 도시 간 경험을 공유하고 문화사업 역량을 보유한 재단들의 긴밀한 협력 체계 토대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꾸준히 상호 협력하여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문화 발전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