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희 경기도의회 부의장, ‘민관협력정책 네트워크 2차 포럼’ 참석

다문화사회, 대한민국의 미래 경쟁력이자, 포용국가의 마중물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7.23 14:17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문경희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남양주2)은 23일 남양주시 외국인복지센터에서 열린 ‘민관협력정책 네트워크 2차 포럼’에 참석해,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부의장은 “21세기 다문화사회로의 전환은 세계적인 ‘흐름’이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의 ‘선택’이었다”면서, “사회의 각 부문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주민들은 대한민국의 당당한 구성원이자, 자랑스러운 경기도민”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역시 인종차별의 뼈아픈 이민사를 가지고 있는만큼, 어떠한 이유에서도 국적, 피부색, 언어의 ‘이’가, ‘차별’의 이유가 될 수 없다.”고 말하며, “다문화 가정의 안정적인 사회정착과, 이주 노동자의 안전한 노동환경을 보장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과도 직결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문 부의장은 “경기도의회는 다문화 사회에 대한 도민 이해를 높이고, 관계 기관 종사자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경기도가 외국인 정책을 선도하고, 대한민국이 포용국가로 나아가는 소중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가 주최한 오늘 포럼에는 주제발표를 맡은 이영 남양주외국인복지센터장을 비롯한 6개 시·군 외국인복지센터 장과 사회복지사, 시·군 관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