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中 동북 3성에 aT다롄지사 개소

한중 간 곡물류 무역중심지, 국영무역·수출지원 첨병역할 기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7.24 09:20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정부 국정과제인 신북방정책의 실행 가속화를 위해 중국 동북 3성에 aT 다롄지사를 개설하고, 7월 22일 온라인 개소식을 개최했다.


aT 다롄지사는 동북 3성의 핵심 항구도시이자, 한중 간 곡물류 무역의 중심지에 위치하여 수입정보조사 등 국영무역 지원과 한국 농식품 對중 수출지원을 동시에 수행한다. 이번 다롄지사 개설로 aT 중국지역본부는 베이징, 상하이, 청뚜 등 총 6개 지역에 지사와 사무소를 운영하게 된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농산물의 수급안정이 더욱 중요해짐에 따라, 쌀, 콩, 팥 등 곡물류의 안정적인 도입과 불·편법 농산물 수입방지를 위한 정보조사기능을 강화하고,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등 동북 3성의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우리 농식품의 수출시장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은 코로나19로 인해 다롄 현지와 한국의 aT 본사, 농식품부를 화상으로 연결하여 개최하였으며, 현지에서는 최종석 대한민국 주다롄출장소장, 우만수 주중한국대사관 농무관, 중국 최대 식품국영기업 코프코의 자회사인 중팡톈저여우즈유한공사의 후룽지 대표, 한국식품 바이어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신설한 다롄지사는 지난해 지사를 신설한 블라디보스토크와 올해 파일럿 요원을 파견한 카자흐스탄, 몽골과 함께 신북방 지역을 대상으로 우리 농식품 수출의 외연 확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aT 이병호 사장은 “농산물 수입관리 강화를 통한 식량안보와 더불어, 한국 농식품 수출기업의 중국 동북지역 수출 확대에 다롄지사가 큰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