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근태관리 솔루션 시프티(Shiftee), 자동 휴가 발생 신기능 런칭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7.24 10:43
기업 근태관리 솔루션 시프티(대표 신승원)는 지난 10일 임직원들의 휴가를 자동으로 부여하는 시프티만의 특별한 ‘자동 휴가 발생 기능’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시프티의 자동 휴가 발생 기능은 근로자의 휴식권 보장 및 기업의 효율적인 연차 관리를 위한 기술로, 기업별 맞춤 휴가 및 연차를 발생시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부여되는 연차는 물론 안식 휴가, 여름 휴가 등도 발생시킬 수 있어 실무자들의 수고를 크게 덜었다.

실제 연차 사용 촉진 제도의 개정 이후 많은 기업의 인사 담당자들과 근로자들은 혼란을 느낀다 밝힌 바 있다. 

아직 1년이 되지 않은 B기업의 사원 김모씨는 입사 후 발생한 연차를 발생일로부터 1년까지 소진해야 했던 작년과 달리 입사일로부터 1년 내 소진으로 개정된 연차 규정에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개정 전 발생된 연차에 대한 처리 기준이 명확치 않다 생각했기 때문이다.

A기업에서 인사 관리 업무를 맡고 있는 박모대리 또한 회사가 회계연도 기준으로 연차를 부여하는데, 중간입사자에 대한 연차를 어떻게 산정하여 지급할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 

그는 근속 기간 등에 대해 명확히 산정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나 시스템이 있으면 적극 도입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개정된 근로기준법으로 인해 사용자와 근로자 모두 어려움을 느끼는 가운데, 시프티의 자동 연차 발생 솔루션은 다양한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개발된 솔루션이다. 

새로 런칭한 자동 연차 발생 솔루션은 기업마다 다른 연차 산정 방식을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특징 중 하나다. 

기업마다 입사일 기준과 회계연도 기준 등 각기 다른 연차 발생 기준을 취하고 있는데, 이를 기업마다 맞춤 적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가령, 기업에서 회계연도를 기준으로 연차를 적용하고 있는 경우, 중간 입사자에 대한 연차산정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 시프티 솔루션은 근속기간에 비례한 수만큼의 연차가 자동 부여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아울러, 기업체 및 사업장에서 개정된 근로기준법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법정 연차 외에도 안식휴가, 장기근속휴가 등 기업별 맞춤 휴가 정책을 부여할 수 있게 적용했다.

시프티의 신승원 대표는 “이번에 런칭한 시프티의 자동 연차 발생 솔루션은 개정된 연차휴가제도로 인해 혼란을 느낄 인사 담당자는 물론 자신의 연차가 몇일인지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신입사원까지 간편하게 연차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고 전하며, “본 솔루션을 이용함으로써 개정된 제도를 신속하게 반영하며 쉼과 일이 공존할 수 있는 건강한 기업문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 #

* 시프티(Shiftee)

‘모두에게 더 나은 근무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난 2016년 런칭한 시프티는 근무일정, 휴가관리, 출퇴근 기록, 급여정산 등을 보다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기업 근태관리 솔루션이다. 카카오, SK네트웍스, 미래에셋, 현대오일뱅크, SIEMENS, 위워크 등 전 세계 10만개 이상의 기업과 사업장에서 이용하는 시프티는 2019년 이용 누적 사업장 1만 개 돌파, 2020년 10만 개를 돌파하며 시프티만의 근태관리 솔루션의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으며, 뉴노멀 시대의 변화와 니즈에 발맞춰 국내외 근로환경을 보다 나은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 힘쓰고 있다. 추후 동남아 등 해외 시장 진출도 계획 중이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