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코로나19 전방위적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총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7.25 14:23
의왕시(시장 김상돈)에서는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주민생활과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4개 분야 49개 사업으로 된‘지역경제활성화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이달 초부터 중순까지 그동안의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시는 7월 17일 기준, 경기도·의왕시 재난기본소득 약 239억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약 373억원 등 총 612억여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하였고, 의왕사랑 상품권 특별 할인기간을 올해 12월까지 연장해 위축되었던 소비심리 회복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한, ▲소상공인 점포 마스크, 살균소독제 등 무상 지원,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 지원, ▲월암공영차고지 임대료 감면, ▲ 마을버스 적자노선 손실보전금 조기지급, ▲어린이집 운영비 지원 등 보다 안정적인 경영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돕기 위해 ▲취약계층 생계비, 주거비 등 한시적 긴급복지 제공, ▲피해상담센터 운영, ▲코로나19 피해기업 육성자금 지원, ▲확진자 방문점포 재개장 지원 등을 시행했다.

이밖에도 ▲주민센터 방역장비 대여 및 손소독제 제공,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비 제공, ▲자가격리자 생필품 및 친환경농산물 제공, ▲청년일자리 및 기본소득 제공, ▲불법 사금융 피해자대출 신설 등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앞으로도 시에서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분야별 사업추진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점검을 해나가는 한편,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상돈 시장은 “코로나19로 초래된 위기상황에서 보건방역과 경제방역의 성공적인 대처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시에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