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친구 기아대책, 배우 윤유선 ‘필란트로피클럽’ 위촉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7.25 16:12
국내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배우 윤유선을 기아대책 고액후원자 모임 ‘필란트로피클럽’ 200호 회원에 위촉했다고 21일 밝혔다.


필란트로피클럽은 1억원 이상 기부 또는 약정한 기아대책 후원자 리딩그룹으로 현재 홍보대사인 배우 박신혜와 김정화, 가수 윤도현 등이 회원으로 위촉되어 있다.

아역으로 데뷔해 올해 45년차를 맞은 베테랑 배우 윤유선은 지난 2012년 ‘스탑헝거(Stop Hunger) 식량지원 캠페인’을 통해 기아대책과 처음 연을 맺은 이후 현재까지 국내외 긴급구호 및 아동 후원에 동참해왔다. 

그리고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고통 받는 이웃을 위해 고액 후원을 약정하며 필란트로피클럽 200호 회원에 이름을 올렸다.

윤유선은 “아프리카 첫 봉사활동 당시 제대로 된 식사도 못하는 아이들을 보며 두 아이의 엄마로써 마음이 아팠다”며 “이번 필란트로피클럽 회원 위촉을 계기로 더 많은 분들이 고통 받는 이들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선한 영향력 발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기아대책은 21일 서울 강서구 기아대책 사옥 기대홀에서 ‘희망친구 기아대책 필란트로피클럽 200호 위촉식’을 갖고 윤유선에게 위촉패를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유선과 가족, 필란트로피클럽 1호 회원 노국자 후원자, 100호 회원 현해철 후원자,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등이 참석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